11월 23일 방송된 K팝스타 시즌4에서 이진아 참가자가 나와 자작곡 '시간아 천천히'를 선보였다.


간주를 한참 치다가 페달이 안나와 "이거 페달이 안나오는데..." 라고 했을 뿐인데 박진영 심사위원과 유희열 심사위원은 이미 합격을 줬다.


이진아의 공연에 심사위원 박진영은 "황홀경에 갔다 온 것 같다. 끝나지 않기를 바랐다. 끝나서 아쉬웠다. 아티스트다. 누구한테 심사 받고 뭘 잘 하나, 못하나 이럴 단계가 아니다"며 놀라워했고


이어서 "합격 버튼을 누르기 민망할 정도다. 나는 내 음악 하고 유희열은 유희열 음악 하고 진아 씨는 진아 씨 음악 하는 이런 거다. 전 세계적으로 들어보지 못한 음악이다"며 극찬했다.




심사위원 유희열 역시 이진아에 대해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유희열은 "노래 듣는 내내 행복했다. 진아 씨 같은 사람 만나니 정말 좋다. 더 좋은 이유 중 하나는 나도 단정 짓지 못했던, 규정짓지 못했던 꿈꿔 왔던 여자 뮤지션의 실체를 여기서 본 것 같다"며 크게 놀랐다.



또한 "뭐라고 내가 설명할 수 없었는데 이런 걸 꿈꿔 왔었구나 했다. 지금 'K팝스타4' 무대에서 딱 본 거다. 그래서 너무 기뻤다. 어떤 성적을 얻을지 모르겠지만 이 한 무대를 본 것만으로도 감사드린다. 대 합격이다"고 극찬을 하며 합격을 줬다.



많은 분들이 보고 많은 분들이 여러가지 감정들을 느끼셨을 것이다. 전문 평론가도 아닌 내가 이진아씨의 음악에 밑줄을 긋고 평가를 할 수 있는 레벨은 아니지만 개인적으로 너무 좋았고 극찬을 받을 만한 충분한 무대였다. 우리나라에 이런 감성을 가진 아티스트가 있구나 라는 것이 큰 충격으로 다가온다. 정말 좋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