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진아 '마음대로' 과도한 심사평에 "비틀즈에도 의식 잃지 않아." 심사평에 일침










음악평론가 이대화는 당시 방송 중 박진영의 심사평인 "음악 관둘게요. 진짜 음악 못 하겠다. 정말 숨고 싶다. 가사에 대한 기대를 하다가 한 글자를 못 들었다. 정신을 잃었다. 처음에 전주를 칠 때 의식을 잃었다. 그 다음부터 조금만 세게 나오면 몸이 깜짝 놀란다. 노래를 부르는데 가사가 안 들린다. 이런 음악을 들어본 적이 없다. 뭔지 모르겠다. 음악의 장르를 도통 모른다. 아직까지 몸이 힘들다"를 덧붙였다.


내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이대화씨도 맞고 박진영씨도 맞는 것 같다. 음악을 받아들이는 것은 너무나 주관적인 것이기 때문에 박진영씨가 심사를 과장해서 한 것은 본인만 알 것이다. 심사평이 정말 본인의 진심이였다면 크게 과장한 것은 아닌 부분이기 때문이다. 나도 박진영씨의 의견에 전적으로 동의하고 있기 때문에 이대화씨가 과장이라고 표현한 부분은 크게 와닿지 않는다.


이진아씨의 음악같은 경우에는 목소리 때문에 호불호가 많이 갈린다고 하는데 개인적으로는 이런 호소력 짙은 목소리가 좋다. 가창력이 엄청 뛰어나거나 한 것은 아니지만 분위기로 대중을 압도하는 음악. 정말 컨셉 잘잡고 나왔다.




Comment +0